Logger Script 겟차 - 다시 돌아온 폭스바겐, 국내에 어떤 모델을 출시했을까?
본문 바로가기

세계 상위 글로벌 브랜드 폭스바겐은 판매량만큼이나 출시 중인 모델의 종류 또한 매우 다양합니다. 특히 자회사로 두고 있는 정상급 브랜드와 기술을 공유해 상호보완하여 완성도 높은 차량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비록 디젤 게이트 등 여러 문제가 있었지만, 차량 개발에 필요한 기술력과 함께 품질만큼은 많은 사람들이 인정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폭스바겐 차량이 다시 판매되기 시작하면서 수많은 소비자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폭스바겐이 우리나라에 출시한 모델로, 티구안, 티구안 올스페이스, 파사트GT, 파사트TSI가 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국내에 출시된 티구안과 파사트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사진 출처 : netcarshow


티구안은 고유가 시대와 함께 배기가스 규제가 강화되던 시기에 출시된 모델입니다. SUV 차량으로 출시되었지만 세련된 도심형 SUV 디자인을 채택해 인기를 얻었습니다. 특히 미국 IIHS의 충돌 테스트 등 다양한 안전 테스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안전성을 입증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netcarshow

2011년에는 한차례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이전의 특색 있는 형태에서 골프-파사트와 비슷한 가로 타입 그릴이 강조된 디자인이 적용되었습니다.

그리고 몇 년 후 다음세대로 풀 모델 체인지가 이루어지면서 더 세련된 모습으로 등장했으며, 후에 덩치를 키운 모델인 티구안 올스페이스가 등장했습니다. 최근에는 넓은 실내 공간을 선호하는 우리나라에도 티구안 올스페이스가 출시되어 소비자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디자인

사진출처 : 폭스바겐

사진출처 : 폭스바겐

사진출처 : 폭스바겐

티구안의 외관은 화려한 느낌보다 깔끔하고 세련된 분위기입니다. 헤드램프까지 이어진듯한 가로형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이 차량을 더욱 넓어 보이게 하며 시각적으로 안정감을 제공합니다. 또한 그릴 가운데에 폭스바겐 엠블럼을 넣어 멋을 더하고 있으며, 범퍼 하단에 자리 잡은 에어 인테이크는 스포티한 분위기를 갖추고 있습니다.

옆에서 보면 도어 손잡이와 일체화된 듯한 캐릭터 라인이 굵은 직선으로 강하게 뻗어 있어 SUV 특유의 강인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벨트라인 아래 얇은 라인이 헤드램프에서 벨트라인 끝까지 연결되어 세련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뒤에서 볼 경우 아래로 내려갈수록 펑퍼짐한 형태를 갖추고 있어 앞쪽에서 느낀 안정감을 뒤쪽에서도 느낄 수 있습니다. 리어램프 디자인은 ‘ㄱ’ 자 형태로 구성되어있어 차량 전체의 직선 형태의 디자인 흐름과 궤를 같이하고 있습니다.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외관상 티구안과 비슷하며, 보다 긴 형태를 갖추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폭스바겐

티구안의 내부는 외관과 마찬가지로 심플하며 몇 가지 디자인 포인트로 실내를 꾸미고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화려한 인테리어 대신, 필요한 구성만 갖춘듯한, 직관적이며 직선 형태의 디자인이 인테리어에 적용되었습니다. 쉽게 말해 군더더기 없는 담백한 형태입니다.

이전 세대에 비해 트렁크 용량이 크게 증가해 27~28인치 사이즈인 허벅지 높이의 여행가방 5~6개(개당 100~120L)를 집어넣을 수 있는 615L 공간을 갖추고 있습니다. 또한 시트를 접고 최대한 활용할 경우, 거의 모든 형태의 짐을 실을 수 있는 1,655L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차량이 커지면서 넉넉한 탑승자 공간과 더불어 트렁크 공간도 함께 넓어져, 기존 티구안보다 더 우수한 공간 활용성을 자랑합니다. 폭스바겐 측은 “캠핑이나 서핑 등 가족단위 장거리 레저활동에 적합할 만큼 넉넉한 공간이다.”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트렁크 공간은 기존 티구안보다 넓은 기본 760L이고, 시트를 접을 경우 최대 1,920L를 확보할 수 있어 부피가 큰 레저장비도 부담 없이 실을 수 있습니다.

제원 및 가격

티구안의 크기는 ▩길이 4,485mm ▩너비 1,840mm ▩높이 1,665mm ▩휠베이스 2,680mm입니다. 동급 국산차와 비교할 경우, 준중형 SUV인 투싼과 거의 비슷한 크기입니다. 그리고 무게는 1,675kg으로, 투싼에 비해 5kg 무겁습니다.(투싼 2.0디젤 기준)

한편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기존 티구안에 비해 21.5cm나 길며, 높이는 1cm 높고, 휠베이스는 11cm 가량 깁니다, 국산차 중 중형 SUV인 싼타페보다 약간 작은 크기입니다. 그리고 무게는 1,767kg으로, 싼타페에 비해 28kg정도 가벼운 수준입니다.

성능을 살펴보면, 티구안은 가장 많이 판매되는 모델인 2.0 TDI기준, I4 디젤 직분사 터보차저를 적용해 ▩최대출력 150PS (3,500-4,000rpm) ▩최대토크 34.7kg.m (1,750-3,000rpm)를 발휘합니다. 그리고 변속기는 7단DSG를 사용하며, 연비는 ▩복합 14.5km/L ▩도심 13.1km/L ▩고속 16.7km/L입니다.

한편 티구안 올 스페이스는 동일한 엔진과 변속기를 사용하며, 연비는 ▩복합 13.7km/L ▩도심 12.5km/L ▩고속 15.5km/L입니다.

티구안의 가격은 ▩최소 3,804.8만원(2.0 TDI 기본) ▩최대 4,687.7만원(TDI 프레스티지 4모션)이며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4,694.3만원(TDI 프레스티지)입니다.

결함 내역
한국교통안전공단 산하 자동차 리콜센터에 등록된 리콜 사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2018-03-20 ~ 2018-04-09 생산된 극소수의 티구안 올스페이스 모델의 에어백이 생산 중 잘못 포장되어 에어백이 제대로 전개되지 않거나 찢어질 가능성이 제기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새로운 조수석 에어백 모듈로 교체하라는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netcarshow

폭스바겐 파사트는 중형 세단의 교과서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모델입니다. 첫 등장은 70년대 초반으로, 아우디 80 플랫폼을 베이스로 개발되었습니다. 훗날 공용플랫폼으로 변경되었지만, 당시에는 아우디와 많은 관련이 있었습니다.

사진 출처 : netcarshow

이후 2세대로 세대교체를 진행하면서 아우디 80플랫폼을 그대로 유지했으나, 디자인 측면에서 1세대와 차별화를 두기 시작했습니다.

사진 출처 : netcarshow

3세대와 4세대는 각진 형태에서 점차 부드러운 곡선 디자인으로 바뀐 점이 특징입니다. 특히 3세대는 라디에이터 그릴이 없는 디자인으로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냈으며,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4세대로 변경되면서 가로형 라디에이터 그릴이 다시 적용되었습니다.

사진 출처 : netcarshow

5세대로 넘어와서는 과거 각진 형태의 디자인을 모두 버리고 완전히 새로운 형태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

사진 출처 : netcarshow

특히 일반 중형 세단에서 보기 힘든 4.0L W형 8기통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고성능 모델이 잠시 출시된 적이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폭스바겐 그룹 자회사인 부가티의 슈퍼카, 베이론의 W형 16기통 엔진에 영향을 준 것이 아닌가 하는 의견을 주장하기도 합니다.

사진 출처 : netcarshow

2000년대 이후 6세대로 변경되면서 유선형 실루엣에 볼륨감 넘치는 형태로 변경되어 세련미를 더했으며,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7세대로 넘어오면서 최근 폭스바겐 모델에서 볼 수 있는 외관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이때 북미형 파사트와 유럽형 파사트로 분리되어 국가별로 맞춤형 판매가 이루어졌습니다.

얼마 후 가장 최근 모델인 8세대 파사트가 출시되었습니다. 오랫동안 세대교체가 이루어지지 않은 만큼, 디자인 및 기술적인 측면에서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우선, 폭스바겐의 신형 플랫폼인 MQB가 적용되었으며 각종 첨단/편의 기능들이 대거 투입되면서 상품성이 크게 향상되었습니다.

국내에는 디젤 게이트로 인해 출시되지 않다가, 최근에 이르러서야 판매되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유럽형 파사트GT가 출시되었으며 뒤를 이어 북미형 파사트TSI까지 출시되면서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게 구매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최근 판매량을 보면 파격 할인행사로 인해 짧은시간에 국내 수입차 실적 상위권에 안착했습니다.

디자인
파사트 GT와 파사트 TSI는 외관 디테일, 인테리어 품질, 공간 등 다양한 부분에서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두 모델의 차이점을 요약하자면, 파사트 GT는 프리미엄 라인업, 파사트TSI는 합리성에 초점을 둔 가성비 라인업입니다.

실제로 폭스바겐 측은 “파사트GT는 그동안 한국에서 판매된 파사트와 다른 모델이다. 경쟁사로, 프리미엄 브랜드인 메르세데스-벤츠와 BMW를 지목할 만큼 품질을 우선시한다.”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 : 폭스바겐

사진출처 : 폭스바겐

사진출처 : 폭스바겐

좀 더 살펴보면, 앞쪽과 뒤쪽의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세세하게 살펴볼 경우 파사트GT쪽이 좀 더 다듬어져 세련미와 고급스러움이 돋보입니다. 파사트TSI는 대체로 세밀한 디자인에 집중하기보다 최대한 단순화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사진출처 : 폭스바겐

좀 더 살펴보면, 앞쪽과 뒤쪽의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세세하게 살펴볼 경우 파사트GT쪽이 좀 더 다듬어져 세련미와 고급스러움이 돋보입니다. 파사트TSI는 대체로 세밀한 디자인에 집중하기보다 최대한 단순화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사진출처 : 폭스바겐

내부 인테리어도 두 모델 모두 폭스바겐 특유의 깔끔한 디자인이 적용되었지만, 디테일 측면에서 파사트GT가 더욱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갖추고 있습니다. 대신 파사트TSI는 내부 공간이 넓어 탑승객 입장에서 보다 넉넉한 공간성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그밖에 트렁크 용량은 파사트GT는 기본 586L이며, 파사트TSI는 기본 529L입니다.

제원 및 가격

파사트GT의 크기는 ▩길이 4,765mm ▩너비 1,830mm ▩높이 1,460mm ▩휠베이스 2,786mm입니다. 동급 국산차와 비교할 경우, 중형 세단인 쏘나타 뉴 라이즈보다 약간 작은 크기입니다. 그리고 무게는 1,566kg으로(2.0TDI 기본), 쏘나타 뉴 라이즈에 비해 116kg 무겁습니다.

한편 파사트TSI는 파사트GT와 비교해 11.0cm나 길며, 높이는 2.5cm 높고, 휠베이스는 1.7cm 가량 깁니다, 국산차 중 중형 세단인 쏘나타 뉴 라이즈보다 대체로 조금씩 큽니다. 그리고 무게는 1,555kg으로, 쏘나타 뉴 라이즈에 비해 105kg 정도 무겁습니다.

성능을 살펴보면, 파사트GT는 I4 디젤 직분사 터보차저를 적용해 ▩최대출력 190PS (3,500-4,000rpm) ▩최대토크 40.8kg.m (1,900-3,300rpm)를 발휘합니다. 그리고 변속기는 6단DSG를 사용하며, 연비는 ▩복합 15.1km/L ▩도심 13.7km/L ▩고속 17.2km/L입니다.

파사트TSI는 I4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를 적용해 ▩최대출력 177PS (4,250-5,500rpm) ▩최대토크 25.5kg.m (1,450-4,200rpm)를 발휘합니다. 그리고 변속기는 6단 팁트로닉을 사용하며, 연비는 ▩복합 12.1km/L ▩도심 10.4km/L ▩고속 15.4km/L입니다.

파사트GT의 가격은 ▩최소 4,263.3만원(2.0 TDI 기본) ▩최대 5,219.2만원(TDI 프레스티지 4모션)입니다. 또한 파사트TSI의 가격은 ▩3,613.8만원(2.0TSI 기본)으로 파사트GT의 가격이 더 높은 편입니다.

결함 내역
한국교통안전공단 산하 자동차 리콜센터에 등록된 리콜 사례의 경우,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디젤 게이트 이후 국내에 새롭게 출시된 모델이 몇 종 되지 않은 폭스바겐이지만 탄탄한 기본기와 군더더기 없는 외관 덕분에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향후 폭스바겐 골프 등 일부 글로벌 베스트셀러 모델이 하나하나 다시 출시된다면, 현재 수입차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와 BMW에 이어 삼파전 구도를 만들 가능성이 높습니다.

폭스바겐 특유의 세련되고 깔끔한 직선 형태 디자인과 탄탄한 기본기를 원하는 소비자분들이라면 폭스바겐 브랜드를 고려해보는 것은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