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겟차 - 아우디 A6 시승기
본문 바로가기

아우디 A6가 돌아왔어요.
최근 공개 된 신형이 아니라 판매중지 전
그 모델입니다. 그런데 또 우리가 기다리던(?)
평택항 재고차는 아니고
독일에서 갓 들여온 18년식(?)입니다.

"새차는 맞지만 신형은 아니다"

2018 아우디 A6를 만났습니다!

"다시는 못 볼 줄 알았는데
나타났다. 2018년식으로"

아우디폭스바겐 사태가 불거지기 전까지
아우디 A6는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베스트셀러였어요.

BMW 5시리즈와 벤츠 E클래스가 모두
경계하는 그런 대단한 모델이었는데요.

실제로 흠잡을 곳 없었던 A6의 상품성은
베스트셀링카로 자리매김하기에
부족함이 없었죠(그 일만 빼고)

거기에 엄청난 프로모션도 한 몫 했고요.

"신형은 아니지만 스타일이 달라"

판매를 시작한 모델은 2000cc급 디젤인
35TDI 모델들입니다.

가장 엔트리급 모델이지만,
상품성 강화를 위해 S-Line 패키지를 더했죠
앞 범퍼를 S라인 패키지로 바꾸고

사이드 스커트도 S라인 패키지,
예전엔 40TDI 이상에서만 적용 가능하던
바디킷이었는데 기본적용 되었습니다.

또 19인치 휠과 피렐리 P제로 타이어가
적용된 것도 전과 다른 모습,
아무래도 한국시장에 다시 시동을 거는만큼
이래저래 준비를 많이 한 것 같죠?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뒷모습은 그대로,
뒷 범퍼도 S라인 범퍼였음 좋았을텐데,

하지만 여전히 디자인은 흠잡기 어려울만큼
예쁩니다. 오래 봐도 질리지 않는게
아우디 디자인의 매력이죠.

전동트렁크도 적용 된 A6 35TDI 프리미엄
트렁크 공간도 넓고 시트 폴딩도 가능해서
활용도가 높습니다.

인테리어는 기존과 달라지지 않았지만
리얼우드가 좀 더 얌전하게
톤 다운된 컬러로 변했네요.

전에는 없던 HUD가 적용된 것도
주목할만한 점

시승한 모델은 프리미엄 등급,
때문에 통풍시트와 같은 편의사양도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동급 독일차에서 이 가격에 저 옵션을
만나기란 사실상 불가능이죠

또한 성인 4명이 타기엔 나쁘지 않은
뒷좌석에도 4존 에어컨이 적용되어
독립적인 온도설정을 할 수 있었습니다.
에어벤트도 바닥을 제외하고도
4군데나 존재해서 뒷좌석 탑승자를
배려했음을 느낄 수 있었죠.

A6와 함께 드라이브를 즐기면서
조금씩 친해져봤습니다.

2리터 디젤엔진은
최고출력 190마력에
최대토크는 40.8
7단 S트로닉 DCT를 달았는데요.

덕분에 출력에서는 아쉬움이 없네요
원래 조용한 디젤엔진을 만들기로 유명하고
그들이 쓰는 변속기는 의심의 여지가 없으니까요

또한 주행안정감에서도 역시
'아우디맞네' 라는 느낌을 전해주었습니다.
고속으로 달려도 불안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달려나가는 주행감은 아우디의 매력포인트

아우디 A6가 판매를 재개했습니다.
단순히 구형이었다면 매력이 떨어졌을텐데
옵션 구성을 더해 상품성을 높였고,

재고차가 아닌 2018년에 생산한 차량이고
여기에 1300만원이라는 공식 프로모션은
다시한번 A6를 주목하기에 충분해 보였습니다.

시승 차량의 가격은 6520만원
( 35 TDI Premium )
2018년 4월 기준 A6의
프로모션 적용가는 4천 후반~5천 중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