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겟차 - 신형 쏘나타 뉴 라이즈 출시
본문 바로가기

현대자동차가 2018년형 쏘나타 뉴 라이즈를 출시했다. 신규 트림을 추가하고, 일부 트림은 통합해 가성비와 상품성 개선에 주력했다. 가격은 2,260만원부터 4,286만원으로, 적게는 5만원에서 많게는 95만원 인상됐다.

신형 쏘나타 뉴 라이즈는 연식변경 모델로, 내외관 디자인이 이전과 동일하게 유지됐다. 대신, 고객 선호를 반영해 주력 트림을 개편하고, 옵션을 추가해 상품성을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가솔린 2.0 모델은 주력 트림인 '스마트'를 스마트 초이스와 스마트 스페셜 두 가지로 세분화했다. 스마트 초이스 트림은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 운전석 통풍시트 ▲ LED 헤드램프 ▲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EPB) 등으로 구성됐다. 인기 사양을 적용하고, 선호도가 낮은 사양은 삭제했다. 스마트 스페셜 또한 기존 스마트 트림에서 ▲앞좌석 통풍 시트 ▲8인치 내비게이션(고화질 DMB 포함)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DRM) 등을 추가했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기존 4개 트림 중 모던과 프리미엄을 없애고 스타일과 스마트 등 두 가지로 통합했다. 특히, 스마트 트림은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 'H-옴부즈맨'에서 나온 고객 제안을 반영, 쏘나타 My Fit 전용 트림으로 재구성했다.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R-MDPS)'을 기본 적용했으며, ▲My컨비니언스Fit ▲My스마트Fit ▲My익스테리어Fit 등 다양한 콘셉트의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다.

아울러, 신형 쏘나타 뉴 라이즈는 전 모델에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I(아이)'를 적용하고(블루링크 적용 모델 限) ▲블루링크 무상 사용 기간을 5년으로 연장(기존 2년)하는 등 텔레매틱스를 강화했다.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스타일 2,260만원(5만원 인상) ▲스마트 초이스 2,475만원(기존 스마트 대비 70만원 인하) ▲스마트 스페셜(기존 스마트 대비 80만원 인상) ▲모던 2,730만원(25만원 인상) ▲프리미엄 스페셜 2,973만원(40만원 인상)이다.

가솔린 1.6 터보는 ▲스타일 2,404만원(5만원 인상) ▲스마트 2.772만원(92만원 인상)이다. 모던(2,853만원)과 프리미엄(3,013만원)은 사라졌다.

가솔린 2.0 터보는 ▲스마트 2738만원(5만원 인상) ▲익스클루시브 3293만원(40만원 인상)이다.

디젤 1.7 모델은 ▲스타일 2,510만원(5만원 인상) ▲스마트 2763만원(17만원 인하) ▲모던 2,998만원(25만원 인상) ▲프리미엄 3,158만원(40만원 인상)이다.

이 밖에 하이브리드 모델은 2,896만원에서 3,363만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3,960만원에서 4286만원으로 책정됐다. 두 모델 모두 세제 혜택 후 기준이며, 세부 트림별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현대차는 2018 쏘나타 뉴 라이즈 출시를 기념해 3월 15일부터 31일까지 현대차 홈페이지를 통해 2018 쏘나타 뉴 라이즈 특장점에 대한 퀴즈 이벤트를 진행한다. 퀴즈 정답자 중 추첨을 통해 계약 및 출고 고객에게는 특급 호텔 숙박권 등 다양한 경품을, 일반 고객에게는 커피 기프티콘을 지급한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차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형차 시장을 선도하는 쏘나타 뉴 라이즈가 지난해 디자인 완성에 이어 고객 의견을 반영한 상품성 개선으로 새롭게 태어났다"며 "2018 쏘나타 뉴 라이즈의 뛰어난 상품성은 고객들에게 더 큰 만족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본 콘텐츠는 자동차 전문 미디어 '카미디어'의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