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겟차 - 토요타 프리우스 C 출시
본문 바로가기

토요타 코리아가 프리우스 C를 출시했다. 프리우스 차체를 줄여 도심 주행에 최적화한 모델로, 높은 연비와 공간 활용성을 자랑한다. 가격은 2,490만원으로 책정됐다.

프리우스 C는 '하이브리드 차의 교과서'라 불리는 프리우스를 작게 만들어 도심 주행 능력을 강화한 모델이다. 2011년 첫 출시된 후 지난해까지 글로벌 누적 판매량 152만대를 기록, 토요타 브랜드 중 프리우스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팔리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가장 큰 강점은 높은 연비효율이다. 4기통 1.5리터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적용, 19.4km/L의 뛰어난 도심 연비를 자랑한다(고속도로 연비 17.7km/L, 복합 연비 18.6km/L). 최고출력은 101마력이며, 최대 토크는 11.3kg.m다.


우수한 공간 활용성도 프리우스 C의 장점이다. 크기를 최소화한 하이브리드 배터리를 뒷좌석 아래 배치해 넉넉한 적재공간을 확보했다. 뒷좌석은 60대 40 또는 전체 폴딩이 가능해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짐을 실을 수 있다.

또한, '비 컬러 풀(BE COLOR FULL)'이란 슬로건을 내세운 만큼, 12가지 외장 컬러를 제공한다. ▲오렌지 펄 크리스탈 샤인 ▲옐로우 ▲옐로우 마이카 메탈릭 ▲클리어 에머랄드 펄 크리스탈 샤인 ▲블루 마이카 ▲수퍼 레드 ▲베이지 ▲수퍼 화이트 ▲라임 화이트 펄 크리스탈 샤인 ▲실버 메탈릭 ▲그레이 메탈릭 ▲블랙 마이카 등 다양한 컬러로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다. 실내도 '에코 펀(ECO Fun)' 콘셉트를 반영해 조작 편의성을 더했으며, 곳곳에 다양한 수납공간을 배치해 활용성을 높였다.

이 밖에도 동급 최다 총 9개 SRS 에어백과 경사로 밀림 방지장치가 기본 장착돼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가격은 2,490만원(부가세 포함)이다. 여기서 최대 310만원의 하이브리드 차 세금 감면 혜택과 50만원의 정부 보조금 등 총 360만원의 세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구매 후에도 도심 혼잡 통행료 감면, 공영 주차장 이용료 최대 80% 할인, 하이브리드 메인 배터리 10년 또는 20만km 무상 보증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고객 인도는 4월 2일부터 시작된다.

한국 토요타 자동차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은 "2011년에 첫 출시한 프리우스 C는 지난해까지 전세계적으로 150만대 이상의 누적 판매기록을 가진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대표선수"라며 "운전하기 쉽고 즐거운 매력으로 이제는 전 세계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사랑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프리우스 C와 함께 생기발랄한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이미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본 콘텐츠는 자동차 전문 미디어 '카미디어'의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