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겟차 - 포드 2018년형 익스플로러 출시
본문 바로가기

포드코리아가 인기 SUV 익스플로러의 2018년형 모델을 출시했다. 디자인을 살짝 바꾸고, 안전-편의사양을 추가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가격은 5,540만원에서 5,790만원으로, 이전 모델과 동일하다.

익스플로러는 매년 높은 판매량으로 포드의 성장세를 견인해온 모델이다. 작년엔 총 6,021대 팔려 수입 SUV 부문 판매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신형 익스플로러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안개등이 새로 디자인되고, 크롬 바가 추가되는 등 소소한 변화를 통해 더욱 세련된 모습으로 변신했다. 특유의 역동적인 모습을 유지하면서도 모던한 느낌을 준다.

안전성도 강화됐다. 2018년형 익스플로러에는 포드의 '세이프&스마트 패키지'가 새로 적용됐다. 여기엔 주행 중 사각지대에 위치한 차량을 감지해 알려주는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BLIS)'을 비롯해 '후측방 경고 시스템',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제동 보조 기능 등이 포함돼있다.

전복 센서가 포함된 세이프티 캐노피 시스템과, 시트 3열을 모두 보호하는 사이드-커튼 에어백이 포함된 7개의 에어백도 기본 적용됐으며, 2열 양외측 좌석에는 동급 차종 중 유일하게 안전벨트 에어백을 적용하는 등 최고의 에어백 시스템이 적용돼 사고시에도 승객을 안전하게 보호해준다.

또한, 지형 관리 시스템이 포함된 '인텔리전트 4WD 시스템'이 적용됐다. 지형 및 주행 상황에 따라 '노멀 모드' '진흙, 깊게 파인 길 모드', '모래 모드', '눈, 자갈, 풀밭모드' 등 다양한 모드를 선택할 수 있어 어떤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달릴 수 있다. 이 밖에도 전자제어 주행 안전 장치가 포함된 '어드밴스 트랙', 코너에 너무 빠른 속도로 진입할 때 자동으로 속도를 줄여주는 '커브 컨트롤' 등 다양한 안전 장치가 적용됐다.

편의성도 더욱 강화됐다. 신형 익스플로러에는 한글 패치 및 한국어 음성 인식 기능이 추가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싱크 3'가 탑재됐다. 싱크 3는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와 애플 카플레이(CarPlay)를 지원하며, 8인치 컬러 LCD 정전식 터치스크린을 통해 다양한 기능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

또한, 운전 편의를 위해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을 지원한다. 미러링 기술을 이용, 차량 내 스크린에서도 스마트폰에서 쓰던 T맵을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먼저 시작되며, 추후 아이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매우 넓은 실내 공간도 2018년형 익스플로러의 강점이다. 3열 포함 모든 좌석에 사람이 타도 트렁크 용량이 594리터이며, 1열을 제외한 나머지 좌석을 접으면 적재공간이 최대 2,313리터까지 늘어난다. 특히, 버튼 하나로 3열 좌석을 펼치고 접을 수 있는 파워폴더와 액티브 모션 컨트롤 마사지 기능을 갖춘 1열 멀티컨투어 시트는 포드 익스플로러만이 제공하는 동급 유일의 기능이다.

이 밖에도 전장 및 측면 감지 시스템으로 안전한 평행 주차, 후방 직각 주차 및 파크 아웃을 지원하는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놓치기 쉬운 차체 구석구석 시야를 확보해주는 전방 180도 카메라, 키를 소지한 상태에서 간단한 발동작으로 전동식 리프트게이트를 여닫을 수 있는 '핸즈프리 리프트게이트'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이 적용됐다.

2018년형 익스플로러 가격은 이전 모델과 동일하게 유지됐다. 3.5리터 V6 리미티드가 5,540만원, 2.3리터 에코부스트 리미티드가 5,790만원(부가세 포함)이다.


본 콘텐츠는 자동차 전문 미디어 '카미디어'의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