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겟차 - 기아 2018년형 K7 출시
본문 바로가기

기아차가 2018년형 K7을 출시했다. 3.0 GDI 가솔린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 새 파워트레인이 추가됐고, 각종 안전 및 편의사양이 확대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3,105만~3,990만원으로, 15만~165만원 인상됐다.

2018년형 K7은 새 파워트레인이 적용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기존 2.4 GDI와 3.3 GDI 가솔린 엔진 라인업에 3.0 GDI가 추가됐다. 최고출력 266마력, 최대토크 31.4kgf·m의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8단 자동변속기는 기존 3.3 모델에만 적용되어 왔다. 2.4리터 모델은 기존 2017년형과 동일한 6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됐다.

안전 및 편의사양이 확대된 것도 눈에 띈다. 2018년형 K7는 고속도로 주행보조(HDA)가 스팅어에 이어 기아차에서 두 번째로 적용됐다. 고속도로 주행보조(HDA)는 고속도로에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설정 주행 시 자동 활성화되는 기능으로 ▲앞차와 거리 유지 ▲차로 유지 ▲도로별 제한속도에 따른 주행 설정 속도 자동 변경 등의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소비자 선호 사양인 ▲후측방 충돌 경고(BCW) 기능 ▲조수석 통풍 시트 ▲뒷좌석 측면 수동식 햇빛 가리개를 2.4 가솔린 리미티드 트림에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2.4 최하위 트림인 프레스티지에서는 옵션으로 선택 가능)

이와 함께 기존 모델에서 동승석까지 적용됐던 시트벨트 리마인더를 뒷좌석까지 확대 적용해 탑승자의 안전을 강화했다. 시동을 끈 상태에서 차량 배터리 전력 과다 사용 시 경고 문구를 표시해 주는 배터리 모니터링 시스템도 들어갔다.

이 밖에도 ▲LED 룸램프 적용 ▲클러스터 디자인 완성도 향상 ▲신규 우드그레인 컬러 적용 ▲아날로그 시계 디자인 변경 등을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2018년형 K7 하이브리드 모델은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을 적용하는 한편, 하이브리드 전용 휠 디자인이 보다 고급스럽게 변경됐다. 이와 함께 기존 2017년형에서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2가지로 운영되던 트림을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노블레스 스페셜 3개 트림으로 확대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2018년형 K7 가격은 ▲2.4 가솔린 모델은 3,105~3,330만원 ▲3.0 가솔린 모델은 3,375~3,550만원 ▲3.3 가솔린 모델은 3,725~3,990만원이다. 가격인상폭은 2.4 가솔린 및 디젤 모델이 40만~95만원, 3.3 모델은 15만~165만원이 올랐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3,590~3,975만원(세제 혜택 후)으로 95만원이 올랐다.


본 콘텐츠는 자동차 전문 미디어 '카미디어'의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