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겟차 - 2018년형 그랜저 출시
본문 바로가기

그랜저가 출시 1년 만에 13만 대를 판매한 기세를 연식변경 모델로 이어간다. 이번에 출시된 2018년형 그랜저는 내외장 사양의 고급감을 높이고 선호도 높은 편의사양이 추가됐다. 가격도 25만에서 최대 170만원 올랐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가 전 모델 공통으로 추가됐다는 점이다. 기존에는 후방영상이 주차를 위해 기어를 후진으로 바꿨을 때만 나오던 것이 주행 중에도 운전자가 필요하면 후방영상을 볼 수 있게 했다. 겨울철 뒷유리에 눈이나 서리가 심하게 끼어 후방 시야확보가 어려울 경우나, 뒷좌석에 3명이 앉은 경우 유용한 기능이다.

18년형 그랜저는 전 모델 공통으로 블루링크(스마트 폰을 이용해 원격으로 시동, 잠금장치, 공조장치 등을 제어하는 서비스)가 기본으로 들어가고 무료 제공 기간도 2년에서 5년으로 확대된다. 애매한 위치로 설왕설래 많았던 아날로그시계는 위치와 크기가 그대로 유지되지만 안쪽 베젤의 디자인을 고급스럽게 바꿨다. 또한 햇빛가리개와 번호판 램프가 LED로 바뀌고(택시 모델만 제외), 미세먼지가 많은 날이 늘어나는 주행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공기 청정 모드가 전 모델에 기본 적용됐다.

모델 별로도 기존에 빠져 아쉬움을 샀던 사양들이 보강됐다. 엔트리 모델인 2.4 가솔린 및 2.2 디젤 모델에는 하이패스 룸미러가 기본으로 추가됐다. 이와 함께 '뒷좌석 고급형 암레스트'라는 이름으로 기존에 컵홀더만 있던 것이 스마트폰 거치대와 수납함, USB 충전포트가 추가됐다(모던 트림은 제외).

3.0 모델에는 기존에 3.0 최상위 트림인 익스클루시브 스페셜에만 들어가던 4.2인치 컬러 LCD 클러스터가 전 트림에 확대 적용됐다. 또한 3.0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에는 뒷도어에 이중접합 차음유리가 들어가 주행중 정숙성을 높였다. 뒷도어의 이중접합 차음유리는 최상위 모델인 3.3 가솔린에서만 적용되던 사양이다.

이 밖에 옵션으로 제공되는 프라임 나파 가죽시트(3.3 모델은 기본 적용)는 브라운 투톤 컬러가 추가돼 3종류의 시트 색깔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

가격은 2.4 가솔린 모델이 25만~50만원 오른 3,105만~3,400만원, 3.0 가솔린 모델이 30만~45만원 오른 3,595만~3,900만원이다. 3.3 가솔린 모델은 170만원 오른 4,330만원, 2.2 디젤 모델 3,405~3,700만원, 하이브리드 모델은 3,580~3,995만원(세제혜택 후)이다.


본 콘텐츠는 자동차 전문 미디어 '카미디어'의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