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겟차 - 르노삼성 2018 SM5 출시
본문 바로가기

르노삼성자동차가 상품성을 한 단계 높인 2018년형 SM5를 출시했다. 내-외부 변화 없는 '연식 변경' 모델로, 17인치 휠, 가죽 시트, 하이패스 룸미러 등 185만원 상당의 편의장치를 무상 제공한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이 2,195만원. LPG 택시는 고급형과 최고급형이 각각 1,835만원, 2,020만원이다.

SM5는 지난 1998년 데뷔해 출시 20주년을 맞는 대한민국 대표 중형 세단이다. 이번에 선보인 2018년형 SM5는 출시 20주년을 맞이하여 다양한 편의사양을 대거 추가해 상품성을 대폭 강화했다. 반면 가격은 기존 모델과 동일하게 책정해 동급대비 최상의 가성비를 제공한다. 출시 모델은 2.0 가솔린 모델과 택시용 LPG 모델이다.

SM5 가솔린 모델은 고객 선호도가 높은 사양 위주로 가격 인상 없이 약 185만 원에 달하는 사양을 무상 제공한다. 기존 모델 대비 기본 적용된 사양은 17인치 투톤 알로이 휠, 최고급 가죽시트, 앞좌석 파워 및 통풍시트, 전자식 룸미러(ECM)과 자동 요금징수 시스템(ETCS), 좌/우 독립 풀오토 에어컨을 포함한다. 비슷한 가격대의 국산 중형세단과 비교하면 최대 300만 원에 달하는 사양차이로 가성비를 높였다. SM5 가솔린 모델의 엔진은 기존과 동일한 최고출력 141마력, 최대토크 19.8kg·m이다.

2018년형 SM5 LPG 택시 모델은 고급형 트림의 경우 좌/우 독립 풀오토 에어컨, 오토 라이팅 헤드램프, 레인센서를 적용해 편의성을 강화했다. 택시 최고급형 트림에는 17인치 투톤 알로이 휠이 추가됐다. 또한 도넛 LPG 탱크를 적용해 트렁크의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

가솔린 모델의 가격은 2,195만 원이며, LPG 택시는 고급형 트림 1,835만 원, 최고급형 트림 2,020만 원으로 현재와 동일하다.

본 콘텐츠는 자동차 전문 미디어 '카미디어'의 기사입니다.